생활 밀착 감성 IoT랩
올빼미의, 올빼미에 의한, 올빼미를 위한

'올빼미컴퍼니' 브랜드 소개

#1. 올빼미들이 만드는 아침 기상 계란

 “왜 4차 산업, AI의 상용화, 자율주행자동차 등 고도로 발전된 우리사회에서 우리들이 아침에 일어나는 방법은 고전적일까?” 대부분 기상하는데 사용하는 건 ‘스마트폰 내 탑재된 디지털 알람시계'이거나 '아날로그 알람시계'이다. 기상을 돕기 위해 여러 기능성 알람시계들이 나왔지만, 대부분 이색적으로 '깨우는 것'에 그쳐 기능성 인테리어 아이템에 지나지 않는다. 실제로 이런 제품들을 쓰는 사람을 주변에서 거의 찾을 수 없다는 것이 이에 대한 반증이다. 그 이유는 알람시계의 '본질'은 '깨워 주는 제품'이지만, 실제 사용자가 원하는 건 '다시 잠에 들지 않게 하는 것'이다. 사용자는 알람을 꺼버리면 그만이다. 피곤함에 지친 현대인은 의지만으로는 아침에 효율적으로 일어나기 힘들기 때문에. 아침에 한번에 일어나는 방법으로 나를 샤워실로 데려가는 알람시계를 만들었다.

본인들의 아침기상이 힘들어 만든 제품, 이세상 모든 올빼미들이 아침에 여유를 갖는 그날까지! 

야행성의 그것

새벽에 눈이 반짝반짝 떠지는 야행성류는 조금 더 독창적이며 색다른 매력을 갖고있는 경우가 많다. 새벽의 고독과 센치함을 즐길 줄 아는그들은 밤이되면 열정과 창의력이 살아난다.  그러한 Team이 만들어가는 여러 프로젝트를 앞으로 기대하시라.

첫 번째 프로젝트 'MOGG'

현대인의 아침을 바꿀 수 있다면,

'MOGG'는 아침에 한 번에 못 일어나는 직장인, 학생들을 위한 디바이스 입니다. 기존의 기능성 알람시계들은 사람을 효과적으로 깨우기는 하지만 알람을 끄고 난 다음 다시 잠드는 걸 막을 순 없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다양한 아이디어 알람 시계들이 나왔어도 대부분 기상하는데에 '스마트폰 기본 알람'을 사용하는 것이 그 반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유있는 아침을 갖고 싶은 건 모든 현대인들의 바램! 직장인, 대학생, 학생 97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베이스 삼아 아침 기상이 힘든 원인과 방안을 분석했습니다. 저희 팀을 포함한 20-30대 직장인들과 학생들은 하루 24시간이 모자랍니다. 늦게 일어나 겨우 지각을 면하는 것이 아니라, 여유있는 아침을 맞기 위해 만든 '샤워실로 가야 알람을 끌 수 있는 스마트 IoT 알람 디바이스'를 선보입니다.

상품 소개

기능

1. 어플로 알람을 설정하면 정해진 시간에 빛과 함께 알람이 울립니다.

2. 샤워실의 샤워기나 세면대의 온수를 틀고 30초 가량 기다리면 알람이 꺼집니다. 

3. 씻고 난 후 무선충전기 위에 올려 두면 오늘의 날씨를 알려줍니다.

4. 매일 잘 씻겨주면 어플 속 다마고치가 자라납니다.

5. 하얀 계란형 디바이스는 '내가 원하는 나'가 계란과 함께 자란다는 의미로 디자인 되었습니다.

6. 원목 무선 충전기와 함께 인테리어 디자인의 가치를 더합니다. 


※ 특허 등록: 10-2017-0121861

※ 디자인 등록: 30-2017-0044361

2019년 10월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 예정


펀딩하러 가기 (2019년 10월 오픈)

<펀딩 알림 신청하기>

2019년 10월 와디즈에서 최초로 오픈하는 MOGG관련 알림 신청을 해주세요.

263명의 설문을 주신 분들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와디즈 얼리버드 혜택 / 일부 베타테스터 선정)